• 2022-12-01 (목)
 


남구청.png

[사회] [광주NBN뉴스/이춘수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청각 및 언어 장애인의 수어통역과 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사회화 교육 등을 통한 역량 강화를 위해 다음 달부터 농아인 쉼터 운영에 나선다.

 

21일 남구에 따르면 농아인들의 소통 공간 마련을 위한 쉼터 조성공사가 오는 11월까지 진행된다.

 

남구 농아인 쉼터는 월산동 금화로 새마을금고 4층에 둥지를 틀며, 11월말 이후부터 문을 열 것으로 보인다.

 

남구는 사업비 14,000만원을 투입해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곳에는 농아인을 위한 수어교육실 및 프로그램 진행 공간, 사무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월산동에 농아인 쉼터를 조성한 배경은 지난 2020년에 광주수화통역센터가 폐쇄된 후 관내 농아인을 위한 교류 및 휴식공간, 역량 강화 프로그램 등을 진행할 수 있는 공간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남구 농아인 쉼터는 관내 농아인의 복지 증진 등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농아인들은 직접 대면을 통해 얼굴을 보면서 수어 또는 입모양으로 대화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기 때문에 일반적인 복지시설을 이용하는데 큰 어려움이 따랐다.

 

남구와 ()한국농아인협회는 이 같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농아인 쉼터에 종사자 3명을 상시 근무자로 배치하기로 합의한 상태다.

 

남구 관계자는 남구 농아인 쉼터는 관내 농아인들에게 새로운 활력을 제공하는 공간으로 거듭나게 될 것이라며 이곳에서 마음껏 소통하며 활기찬 삶을 누리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9월말 기준으로 광주지역 청각 및 언어장애인은 총 1719명으로, 이중 남구 관내에 거주하는 이들은 1,804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331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남구, 월산동에 ‘농아인 쉼터’ 문 연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