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01 (목)
 


사본 -역사왜곡 대응 미흡_채은지의원.jpg

[사회] [광주NBN뉴스/안규동기자]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폄하와 왜곡 서적이 광주·전남 주요대학 도서관에서 대출이 가능한 상태로 비치되어 있

어 역사 왜곡 대응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채은지 광주시의원(비례)115.18기념재단 행정사무감사에서 서울대학교 중앙도서관 5.18역사왜곡 서적 대출영상을 공개하며 서울대학교 

뿐만 아니라 광주 주요 대학에서도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한 서적이 버젓이 비치되고 대출도 이루어지고 있다고 질타했다.

 

채 의원은 5.18민주화운동 역사왜곡에 대한 재단과 광주시의 소극적인 자세와 대처를 지적하면서 재단이 추진하고 있는 역사왜곡 대응 문제 시스

템에 대한 전면 재정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2019년부터 매년 5.18 역사왜곡 서적에 대한 문제가 지속적으로 지적되고 있으며, 역사 왜곡과 관련하여 편성된 예산만 5억원이라며 근본

적 원인 파악과 체계적인 대처방안을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채은지 광주시의원은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한 대표 서적인 화려한 사기극의 실체’, ‘보랏빛 호수’, ‘역사로서5.18’, ‘5.18최종보고서’,‘ 솔로몬

앞에선 5.18’서적은 조선대, 호남대, 광주교대, 순천대 등 광주·전남 주요대학과 수도권 지역인 서울대, 고려대, 서울여대, 국회도서관, 국립중앙도

서관, 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등에서 대출가능 도서로 비치돼 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현재 왜곡 서적 전반에 대한 법적 대응이 원활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관련 법적 대응을 강화해야 하며 가처분 인용 전까지는 별도

의 서가를 만들어 왜곡서적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등 새로운 대안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34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광주시 5.18역사 바로잡기 의지부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