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04-20 (화)
 

 

210322 출입기자 차담회_GJI8406.JPG

 

[광주NBN뉴스=안규동기자]

지방대학의 위기가 심각한 수준이다. 유능한 인재들이 수도권으로 빠져 나가는 것은 어제 오늘의 문제가 아니다. 지금은 학령인구 감소로 신입생 미달사태까지 속출하면서 급기야 폐교하는 대학들이 늘어나고 있다. 우리 지역의 경우에도 신입생 미달사태가 전반적으로 확산되는 등 매우 우려되는 상황이다.

 

교육부 고위관계자는 앞으로 2~3년 뒤 약 70개 이상의 대학이 폐교위기를 맞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교육전문가들은 학령인구가 적은 남쪽 지방부터 폐교 대학이 속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른바 벚꽃 피는 순서대로 대학이 문을 닫을 것이란 벚꽃엔딩예측이 나오고 있는 이유다.

 

지역대학의 위기는 곧 지방의 위기를 초래한다. 지역학생들의 학습권이 침해받고 교직원들은 일자리를 잃게 되며, 나아가 지역이 필요로 하는 인재 양성과 연구활동 미흡으로 지역산업과 경제가 황폐화 된다.

 

미국의 스탠포드 대학이 실리콘밸리를 견인하였고, 영국 등 선진국들의 지역대학 역시 그 지역의 경제와 문화를 이끌어 가고 있다. 지역대학이 활기를 잃게 되면 우리 광주가 추진하고 있는 인공지능 등 각종 정책과 미래산업 육성도 실효를 거두기 어렵다.

 

이제 지역대학의 발전을 중앙정부 정책에만 의존하기에는 상황이 너무 절박하고 심각하다. 따라서 우리시는 지역대학의 문제 역시 지방자치의 범주에 포함시켜 광주공동체가 함께 책임지고 풀어가고자 한다.

 

이를 위해 광주시에 지역대학 위기대응과 발전지원을 위한 전담조직인 대학발전협력단’(가칭)을 신설하려고 한다.

 

대학발전협력단은 광주시 공무원과 교육청, 대학 등으로부터 인력을 파견받아 구성할 것이다. 이를 위해 곧 교육청 및 지역대학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력단을 구성하여 운영에 들어가도록 추진하겠다.

 

참고> 광주광역시 소재 대학 총 18. 학생수 80,453(종합대 11, 전문대 7)

대학알리미에 등재된 20204월 현황자료 기준

태그

전체댓글 0

  • 5541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