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07-01 (금)
 


220524_4.29 아이파크붕괴현장을 주기환 후보와 원희룡 인수위 기획위원장과 방문하여 후속조치를 논하다.jpg 

[광주NBN뉴스=추하윤기자] 주기환 국민의힘 광주광역시장 후보는 24화정 아이파크 참사와 관련된 재판이 시작됐지만 기소된 책임자 전부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각종 안전사고시 책임자를 명시하고, 책임과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으로 관련 규정이나 법령을 신속히 정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 후보는 지난 1월부터 윤석열 후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대통령직인수위 관계자 등은 저와 함께 수차례나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을 찾아 안전대책을 촉구한 결과 완전 철거와 전면 재시공을 이끌어냈다광주시정을 맡게 되면 시민의 안전과 직결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현장을 찾아다니는 발로 뛰는 행정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은 현재 철거·재시공 공정에서 활용할 공법이나 안전관리대책 등을 포괄하는 안전관리계획서를 작성 중이다. 이를 광주 서구청에 제출하면, 서구는 국토안전관리원의 심의를 거쳐 승인여부를 결정한다. 철거는 올해 하반기나 내년 상반기에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재시공은 지난 2019년 사업계획 승인의 효력이 유지돼 별도의 허가행위가 필요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 후보는 산업재해 예방을 강화하고 안전한 건설현장을 만들겠다시민들의 안전과 관련된 다양한 정책을 만들고, 시행하고, 보완하는 전 과정을 주도할 거버넌스 형식의 광주시민안전위원회를 설치, 운영하겠다고 설명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533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주기환 광주시장후보, “안전사고시 책임자 명시·책임 강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