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12-01 (목)

전남뉴스
Home >  전남뉴스  >  목포

실시간뉴스

실시간 목포 기사

  • 전남 희망 아이콘 ‘섬·바다’ 이야기=[79]뱃기에 담긴 의 미
    기   SNS 기사보내기 페이스북(으)로 기사보내기 트위터(으)로 기사보내기 카카오톡(으)로 기사보내기 URL복사(으)로 기사보내기 이메일(으)로 기사보내기 다른 공유 찾기 기사스크랩하기 ‘안전·풍어’ 기원하는 어선 깃발… 백미는 ‘대어기’한국, 일본이 갖는 ‘풍어·대어’ 관념에서 비롯같으면서 다르지만 ‘큰 고기’에 대한 소망 담아“어획물 가치 결정                                                                                                               요소, 결국 크기” 때문 유지                                                                                                                                         목포항에 뱃기를 단 어선들이 섣달 그믐 뱃고사를 지내기 위해 모여든 모습.                                                                     서해안과 남해안의 바다의례에서는 다양한 깃발의 향연이 펼쳐진다. 특히 어선어업이 발달한 곳에서는 마을공동체의 당제 기간에 배에서  보관하던 깃발들을 모두 꺼내 이물(선수)과 고물(선미)에 꽂고 뱃고사를 지낸다. 지역마다 뱃기의 종류는 조금씩 다르지만 종합해보면 오색기(五色旗), 대어기(大漁旗), 상자기(上旗), 선주기(船主旗), 장군기(將軍旗), 봉기 (奉旗), 호기(虎旗), 태극기(太極旗) 등이 존재한다. 뱃기 중에서 전통적이면서 일반적인 깃발은 오색기와 상자기다. 오색기는 黑·靑·黃·紅·白  다섯 가지 색깔의 천을 붙여서 만든 형태이고, 상자기는 한자로 上자를 오려붙이거나 써서 매단 형태다.
    • 뉴스
    • 사회
    2022-10-23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