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4-03-03 (일)
 


사본 -1. 고흥 관방유적 ‘마북산 봉수, 장기산 봉수’ 국가 사적 지정 (1) - 마북산 봉수 유적.jpg

[문화] [광주NBN뉴스/조현기자] 고흥군(군수 공영민)은 조선시대 통신유적인 봉수 2(5로 직봉 고흥 마북산(현 마복산봉수 유적5로 직봉 고흥 장기산(현 장계산봉수 유적)이 국가 문화재 사적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이 국가 사적으로 지정 고시한 5로 직봉 고흥 마북산 봉수 유적5로 직봉 고흥 장기산 봉수 유적은 고흥군 포두면 차동리와 도양읍 용정리에 각각 위치한다.

 

5로 직봉 대부분의 봉수는 왜구가 침입하는 것을 감시하는 것에 탁월한 위치에 입지해 있다. 전라좌수사, 전라우수사, 충청수사 등이 관리하는 이번 제5로 직봉은 여수 방답진에서 초기하여 서울 남(목멱)산에 이르는 노선이다.

 

지난해(2022) 사적으로 지정된 제2로 직봉은 조선의 육군이 관리하며, 급보를 전하는 기능에 중점을 둔 것과는 차별화된 점으로 볼 수 있다. 이는 향후 노선별 봉수군의 편제, 봉수 운영방식, 봉수 구조와 형식 및 특징에 관한 비교 자료를 도출할 수 있는 학술적 가치가 높다는 평가다.

 

이번 사적으로 지정된 제5로 직봉 마북산 봉수 유적과 장기산 봉수 유적은 왜구의 빈번한 침입을 조선 조정에 알리고,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남해와 서해 뱃길을 따라 설치한 봉수다. ‘조선왕조실록에 세종 5년 한양 남산에 봉수를 설치할 당시 전라도와 충청도 지역 바닷길의 중요성을 밝히기도 했다.

 

5로 직봉 고흥 마북산 봉수 유적은 여수 방답진 돌산도 봉수에서 초기하여 직선으로 넘어오는 네 번째 봉수다. 발포진의 소관 봉수로 동북쪽으로 팔영산 봉수와 서쪽으로 유주산, 천등산 봉수에 응하는 봉수다. 마북산 봉수는 사방을 조망하기 좋은 곳에 위치하며, 여자만 일원과 고흥반도 일원의 해상을 내려다보는 중요 포인트다.

 

2022~2023년 시굴조사를 통해 연조시설(불을 피우는 굴뚝시설) 4곳이 함께 발견되면서 연변봉수에서 연조가 확인된 예는 드물어 연변봉수 연구에도 귀중한 자료로 평가되고 있다.

 

5로 직봉 고흥 장기산 봉수 유적은 방답진에서 초기 한 직선봉수 여섯 번째이면서 장흥의 전일산 봉수로 연결하는 봉수다. 고흥의 여러 봉수 중에 가장 서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녹도진과 고흥읍(흥양현 관아) 수덕산 봉수에 신호를 보냈던 봉수이기도 하다. 또한 고흥반도 서남해안을 비롯해 득량만을 사이에 두고 보성, 장흥, 완도군과 마주 보고 있다.

 

고흥군에 있는 봉수는 설치한 시기가 다른 봉수와 문헌 기록에 없는 요망대 등 약 21곳의 봉수(팔전산, 마북산, 천등산, 유주산, 장기산, 가내포, 가화, 소포, 다고두, 묵지두, 사화랑, 호동리 수덕산, 사덕리 수덕산-13봉수), 요망대(봉래산, 마치산, 남산, 우미산, 우각산, 사도, 망산, 사양도 봉화산-8요망대)가 있어 봉수 성지로 불려지며, 아직 미확인 봉수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바다로 둘러싸인 고흥지역이 조선시대 국방상 요충지였음을 확인하는 기회라며, “향후 관내 봉수 유적의 보존과 활용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076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고흥 관방유적 ‘마북산 봉수, 장기산 봉수’ 국가 사적 지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